> 홈지기 님이 남기신 글:
>
> 오우가(五友歌)
>
> [서사]
> 나의 벗이 몇이나 있느냐 헤아려 보니 물과 돌과 소나무, 대나무다.
> 게다가 동쪽 산에 달이 밝게 떠오르니 그것은 더욱 반가운 일이로구나.
> 그만 두자, 이 다섯 가지면 그만이지 이 밖에 다른 것이 더 있은들 무엇하겠는가?
>
> [水]
> 구름의 빛깔이 아름답다고는 하지만, 검기를 자주 한다.
> 바람 소리가 맑게 들려 좋기는 하나, 그칠 때가 많도다.
> 깨끗하고도 끊어질 적이 없는 것은 물뿐인가 하노라.
>
> [石]
> 꽃은 무슨 까닭에 피자마자 곧 져 버리고,
> 풀은 또 어찌하여 푸르러지자 곧 누른 빛을 띠는가?
> 아무리 생각해 봐도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은 바위뿐인가 하노라.
>
> [松]
> 따뜻해지면 꽃이 피고, 날씨가 추우면 나무의 잎은 떨어지는데,
> 소나무여, 너는 어찌하여 눈이 오나 서리가 내리나 변함이 없는가?
> 그것으로 미루어 깊은 땅 속까지 뿌리가 곧게 뻗쳐 있음을 알겠노라.
>
> [竹]
> 나무도 아니고 풀도 아닌 것이, 곧게 자라기는 누가 그리 시켰으며,
> 또 속은 어이하여 비어 있는가?
> 저리하고도 네 계절에 늘 푸르니, 나는 그것을 좋아하노라.
>
> [月]
> 작은 것이 높이 떠서 온 세상을 다 바추니
> 한밤중에 광명이 너보다 더한 것이 또 있겠느냐?(없다)
> 보고도 말을 하지 않으니 나의 벗인가 하노라
>
> [이해와 감상]
>
> 작자가 56세 때 해남 금쇄동(金鎖洞)에 은거할 무렵에 지은 《산중신곡(山中新曲)》 속에 들어 있는 6수의 시조로, 수(水)·석(石)·송(松)·죽(竹)·월(月)을 다섯 벗으로 삼아 서시(序詩) 다음에 각각 그 자연물들의 특질을 들어 자신의 자연애(自然愛)와 관조를 표백하였다. 이는 고산 문학의 대표작이라 할 만한 것으로서,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잘 나타내어 시조를 절묘한 경지로 이끈 백미편(白眉篇)이다.
>
>
> [서사]
> '오우가(五友歌)'의 서시로서, 초, 중장은 문답식으로 다섯 벗을 나열하였다. 자연과 벗이 된 청초하고 순결한 자연관을 고유어의 조탁으로 잘 표현하였다 '또 더